HOME 로그인 고객센터 사이트맵
      
뉴스 news
전체뉴스
행정·법률
원료·제조
유통·마케팅
신제품
Nutradex Report
Coverstory
Market Review
Ingredient Focus
Home > 행정·법률
법 사각지대 '흡연카페', 1년간 전국 36곳 생겨
금연구역 의무 준수하는 업체와의 형평성 고려, 법률적 미비 개선해야
입력 : 2017-11-23 09:34:48
지난 1년여 간 실내 카페에서 흡연이 가능한 '흡연카페'가 전국적으로 36곳이나 생긴 것으로 나타났다.

자유한국당 김상훈 의원은 23일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흡연카페 현황'을 통해 이 같이 지적했다.

자료에 따르면, 2017년 9월 기준 광역시도 전반에 걸쳐 총 36곳의 흡연카페가 운영 중이었다. 2016년 초 하나 둘 생겨난 흡연카페가, 거의 1년여만에 30곳 이상 확대된 것이다.

흡연카페는 지역을 가리지 않고 확산되는 추세였다. 서울이 10곳으로 가장 많았고, 경기 4곳, 부산 및 대전, 경북이 3곳으로 그 뒤를 이었다. 아울러 인천, 광주, 강원, 전남 또한 2곳이 소재하고 있었다. 제주 및 세종시 외에 모든 광역시도에 흡연카페가 진출한 것.

현행 국민건강증진법상, 커피나 음료를 주문해 마시는 카페는 식품위생법이 정한 '휴게음식점'으로서 금연이 원칙이다. 이에 기존 카페 내 흡연석 또한 대부분 철거된 상태다. 

그러나 흡연카페는 '휴게음식점'이 아니라 '식품자동판매기업소'로 등록해 금연규제에서 벗어나고 있다. 식품위생법상 커피를 즉석에서 주문받아 제공하지 않고 자판기에 넣어 판매할 경우 '자동판매기 업소'가 돼 금연규제를 받지 않는, 법률 상 맹점을 악용한 것이다.

김상훈 의원은 "법의 사각지대를 활용한 흡연카페는 이제 '유망 창업 아이템'으로 체인운영이 이뤄질 정도로 규모가 커지고 있다"며 "그럼에도 주무부처인 복지부는 무대응, 무대책으로 일관하고 있어 우려가 크다"고 지적했다.

이어 "금연구역 의무를 성실히 따르며 영업해온 자영업인과의 형평성 문제가 불거지기 전에 하루빨리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약업신문 이승덕 기자(duck4775@yakup.com)
최근 많이 본 뉴스
기능식품 3개 중 1개는 인터넷에...
‘비만稅’ 징벌적 과세보다 차라...
대전식약청, OB맥주 청주공장서 '...
日고바야시, 코호흡 테이프 ‘나...
서울식약청, 수입식품 부적합 재...
인기 산업정보
日 건강식품으로 발 넓히는 ‘규...
日 시장 1위 유산균, 6000억엔 육...
건식 업계도 사드여파에 혼쭐
대통령 방중에 촉각 세우는 기능...
日 ‘스피룰리나’ 수퍼 푸드로 ...
최신 산업정보
기능식품 3개 중 1개는 인터넷에...
[원료 포커스] 사포닌 풍부한 5대...
日 ‘스피룰리나’ 수퍼 푸드로 ...
[원료 포커스] 항염, 항산화 기능...
대통령 방중에 촉각 세우는 기능...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저작권 정책 |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 고객센터 | 사이트맵
주소 : 서울시 용산구 청파로 295-1 (청파동2가)   |   전화 : 02-3270-0114   |   FAX : 02-3270-0139   |   Email : webmaster@yakup.com
상호: (주)약업신문   |   사업자번호 : 106-81-10940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04-서울용산-02864호   |   대표자 : 함용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