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로그인 고객센터 사이트맵
      
뉴스 news
전체뉴스
행정·법률
원료·제조
유통·마케팅
신제품
Nutradex Report
Coverstory
Market Review
Ingredient Focus
Home > 원료·제조
체질량지수 같아도 ‘허리둘레’ 따라 건강 위험도 달라
허리둘레 5cm 증가할 때마다 사망위험율 10% 이상 증가
입력 : 2019-04-09 11:23:22
김양현 교수
비만과 건강에 대한 지표로 체질량지수를 많이 활용하는데, 허리둘레가 사망률과 깊은 상관관계가 있다는 연구가 발표됐다.

심지어 같은 체질량지수라고 하더라도 허리둘레에 따라 건강의 위험도가 다르고 정상체중에서도 허리둘레가 건강에 미치는 영향이 컸다.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가정의학과 김양현 교수팀(고려대학교 안암병원 가정의학과 김양현 교수, 강북삼성병원 내분비내과 이원영 교수, 가톨릭대학교 부천성모병원 내분비내과 유순집 교수)이 2009년부터 2015년까지의 국민건강보험공단검진 수검자데이터를 통해 20세 이상의 2,326만여명을 조사한 결과, 허리둘레가 클 수록 사망률이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허리둘레를 5cm 간격으로 나눠, 남성은 85~90cm, 여성은 80~85cm 를 기준으로 비교했다. 연구 결과 허리둘레가 5cm 증가할때마다 사망위험율이 10%이상 증가하는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40대 이상의 경우 그 경향이 뚜렷하게 나타나는것으로 나타났으며, 특히 일반적으로 건강하다고 생각되는 정상체중이나 과체중인 경우에도 허리둘레가 복부비만 이상일 수록 (남성 90cm, 여성 85cm 이상) 증가할수록 사망률도 높아졌다.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가정의학과 김양현 교수는 "몸무게가 정상이라도 건강하다고 과신하지 말고, 배가 나왔다고 생각되면 허리둘레를 측정하는 것이 좋으며, 적절한 운동과 건강한 식습관을 통해 적정허리둘레를 관리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는 국민건강보험공단의 건강검진 전수데이터를 활용해 허리둘레와 사망률의 관계를 파악한 것이며 국민건강보험공단과 대한비만학회의 MOU를 통해 대한비만학회의 지원으로 진행됐다. 올해 초 국제 저명학술지 Journal of clinical medicine에 게재되며 국제적인 관심을 모았다.
약업신문 전세미 기자(jeonsm@yakup.com)
최근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드링크 시장 2023년 285억...
조아제약, 장애아동과 예술가 잇...
미국사람들도 강황(薑黃)을 먹나...
다케다테바, 글로벌 사업재편 공...
복지부, 추경예산 3,486억원 편성...
인기 산업정보
2019년 기능식품 규제완화 일정표...
기능식품 시장, 손을 잡으면 성장...
해외직구 폭증, 기능성은 이미 관...
日‘유산균’ 시장확대 어디까지?...
연령구분도 없다, 日 아이케어시...
최신 산업정보
2019년 기능식품 규제완화 일정표...
[원료 포커스] 북유럽 사람들의 ...
日 콜라겐 판매량 급증, 화려한 ...
[원료 포커스] 독특한 향과 탁월...
기능식품 시장, 손을 잡으면 성장...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저작권 정책 |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 고객센터 | 사이트맵
주소 : 서울시 용산구 청파로 295-1 (청파동2가)   |   전화 : 02-3270-0114   |   FAX : 02-3270-0139   |   Email : webmaster@yakup.com
상호: (주)약업신문   |   사업자번호 : 106-81-10940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04-서울용산-02864호   |   대표자 : 함용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