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로그인 고객센터 사이트맵
       유망      C      B      16                  
뉴스 news
전체뉴스
행정·법률
원료·제조
유통·마케팅
신제품
Nutradex Report
Coverstory
Market Review
Ingredient Focus
Home > 원료·제조
하루 우유 한 잔, 대사증후군 위험 낮춘다
남성은 한 컵, 여성은 두 컵 마시면 대사증후군 위험 각각 8%, 32% 감소
입력 : 2017-10-17 14:24:54

우유가 몸에 좋다는 것은 다들 알고 있지만 최근 급증하고 있는 대사증후군에도 위험요인을 대폭 낮춘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서울의대 강대희, 중앙대 신상아 교수팀은 ‘한국 성인의 우유 섭취와 대사증후군과의 관련성’ 연구를 통해 하루에 남성은 우유 1컵, 여성은 2컵 마실 경우(1컵 200mL), 대사증후군 위험도가 각각 8%, 32% 감소한다고 밝혔다.

이 연구는 2004년부터 2013년까지 전국 38개 종합병원을 방문한 성인 건강검진 수검자 130,420명을 조사했다.

우리나라 성인 평균 우유 섭취량은 1일 78mL였고, 여성들이 남성들이 비해 17% 가량 마시는 양이 많았다. 연구 대상은 1일 칼로리 섭취 남자 800-4,000kcal, 여자는 500-3,500kcal 중 40-69세 성인이었다.

연구진은 특히 우유 섭취와 대사증후군 위험요인과의 관계를 조사했는데 모든 수치가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복부비만은 대사증후군의 기준인 허리둘레 남자 90cm, 여자 80cm 이상이고, 고중성지방혈증은 serumTG 150mg/dL 이상을 기준으로 했다. 또한 콜레스테롤은 몸에 좋은 고밀도콜레스테롤이 남자 40ml/dL, 여자 50ml/dL 이하로 낮은 고밀도콜레스테롤혈증을 측정했다.



신상아 교수(식품영양학과)는 “우유 속 칼슘과 단백질, 필수지방산이 지방흡수와 혈액 내 중성지방을 감소시킨다. 몸에 나쁜 저밀도콜레스테롤은 낮추지만 우리 몸에 좋은 고밀도콜레스테롤은 증가시키는 지질 개선 효과도 있다”고 설명했다.

강대희 교수(예방의학)는 “저지방과 무지방 우유 소비에 대한 정보가 없어서 우유 속 지방 효과를 제대로 규명하지는 못했지만 한국인 13만명을 대상으로 한 대규모 코호트 연구에서 나온 결과라는데 큰 의미가 있다”면서 “매일 꾸준히 섭취하는 것이 대사증후군 예방은 물론 건강유지를 위해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연구는 유럽의 저명 학술지인 뉴트리언트(Nutrients) 최근호에 게재됐다.

약업신문 전세미 기자(jeonsm@yakup.com)
최근 많이 본 뉴스
휴베이스, 브랜드 서비스 질 향상...
일본의 일반의약품 가격 외국보다...
완벽한 듯 완벽하지 않은 면역항...
바나나ㆍ흰빵에 통곡물이 들어 있...
'문케어, 미뤄왔던 수가문제 본격...
인기 산업정보
올여름 일본이 주목했던 다이어트...
2016년 개별인정 시장은 헛웃음 ...
기능식품 수입, 양은 늘고 값은 ...
日 건강식품으로 발 넓히는 ‘규...
건식 업계도 사드여파에 혼쭐
최신 산업정보
[원료 포커스] 천연 인슐린이라 ...
건식 업계도 사드여파에 혼쭐
[원료 포커스] 전 세계가 열광하...
日 건강식품으로 발 넓히는 ‘규...
[원료 포커스] 상큼하고 향긋한 ...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저작권 정책 |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 고객센터 | 사이트맵
주소 : 서울시 용산구 청파로 295-1 (청파동2가)   |   전화 : 02-3270-0114   |   FAX : 02-3270-0139   |   Email : webmaster@yakup.com
상호: (주)약업신문   |   사업자번호 : 106-81-10940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04-서울용산-02864호   |   대표자 : 함용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