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로그인 고객센터 사이트맵
       건강기능식품      C      2017      복합      건강      B      미네랄
뉴스 news
전체뉴스
행정·법률
원료·제조
유통·마케팅
신제품
Nutradex Report
Coverstory
Market Review
Ingredient Focus
Home > 유통·마케팅
암 경험자, 일반인보다 검진 덜 받는다
서울대병원 조사결과 위암·대장암 수검률 현저히 낮아
입력 : 2017-10-10 13:56:08
한번 암에 걸린 환자는 이차암 발생이 쉬운데도 불구하고 오히려 일반인들보다 검진을 덜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상민 윤영호 교수팀은 2001년부터 2006년까지 국립암센터, 삼성서울병원과 공동으로 폐암 경험자 829명을 조사한 결과, 위암, 대장암 수검률이 현저히 낮다고 10일 밝혔다.

암을 겪은 환자는 일반인에 비해 이차암 발생 위험도가 높다. 특히 폐암환자는 위암과 대장암 위험이 40% 이상 증가한다고 알려졌지만 이전까지 이들을 대상으로 수검률 조사는 없었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폐암 경험자의 위암과 대장암 검진 수검률이 각각 22.7%, 25.8%에 불과했다. 의료진이 이차암 검진 안내를 하지 않으면 특히 수검률이 낮아지는데 대상자들 중 40.7%만 이차암 검진에 대한 설명과 권유 받았다고 전했다.

최근 국가암조기검진사업을 통해 일반인들도 쉽게 위암과 대장암 검사를 받는데 수검률은 각각 40%, 25% 정도로 추정돼 오히려 암 경험 환자들보다 높다.

윤영호 교수는 “환자들은 본인이 경험한 암에 대한 전이와 재발에 관심을 갖고 정기적 검사를 하기 때문에 다른 이차암 검진은 소홀하다. 조기에 암 발견을 위해 검진 프로그램에 적극적으로 참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연구진은 이번 연구에서 소득별, 교육수준에 따라 이차암 검진 수검률의 차이가 나타났다고 밝혔다. 

박상민 교수는 “국민건강검진 뿐 아니라 이차암 검진에도 적극적인 공공정책이 필요하다”며 “의료진 역시 환자들에게 적절한 이차암 검진을 지금보다 더 많이 권유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영국에서 발행되는 '비엠씨캔서(BMC Cancer)' 최근호에 게재됐다.
약업신문 전세미 기자(jeonsm@yakup.com)
최근 많이 본 뉴스
류영진 식약처장, 국정감사 계기...
'건강기능식품 광고 사전심의 폐...
기능식품 수입, 양은 늘고 값은 ...
하루 우유 한 잔, 대사증후군 위...
'건강기능식품 온라인 판매 부작...
인기 산업정보
기능식품 고가시장, 블루오션일 ...
2016년 기능식품 시장, 홍삼만 날...
日 숨은 보석 ‘강남(强男)상품’...
日 안팎 호재 대형 통판, 매출 신...
기능식품 수입, 양은 늘고 값은 ...
최신 산업정보
기능식품 수입, 양은 늘고 값은 ...
[원료 포커스] 열을 내리고 염증...
日 숨은 보석 ‘강남(强男)상품’...
2016년 기능식품 시장, 홍삼만 날...
[원료 포커스] 당뇨와 비만 관리...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저작권 정책 |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 고객센터 | 사이트맵
주소 : 서울시 용산구 청파로 295-1 (청파동2가)   |   전화 : 02-3270-0114   |   FAX : 02-3270-0139   |   Email : webmaster@yakup.com
상호: (주)약업신문   |   사업자번호 : 106-81-10940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04-서울용산-02864호   |   대표자 : 함용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