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로그인 고객센터 사이트맵
      
전체   |   원료·제조   |   행정·법률   |   마케팅   |   학술   |   과월호   |   장바구니 뉴트라덱스홈 > 산업정보 > 전체
[행정·법률] 日 소비자, 특보식품과 기능성표시식품 혼동
카테고리: 행정·법률
파일형식: PDF 파일
페이지: 4 페이지
등록일: 2019. 08. 06
태그: 일본, 기능성표시식품, 영양기능식품, 특정보건용식품, 소비자, 인식
가격: 3,000원
산업정보 패키지 구매
본문내용

기능성표시 식품도 국가에서 허가한 것으로 오인

식품의 기능성 표시를 위한 제도정비가 진행되고 있지만 여전히 이와 관련해 다양한 의견이 나오고 있다. 

특히 식품 산업의 성장을 촉진할 것이라는 산업계의 의견과 소비자 혼란과 과대광고를 양산할 것이라는 소비자단체의 의견이 팽팽하게 대립하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 

우리보다 먼저 기능성표시식품 제도를 도입한 일본에서 역시 이러한 의견대립이 현재 진행형이다. 

특히 소비자 절대 다수가 특정보건용식품(이하 특보식품)과 기능성표시식품을 구분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소비자 계도를 위한 정책마련이 필요하다는 기류가 형성되고 있다. 


보건기능식품? “잘 모르겠다”  

지난 7월18일 일본 소비자청은 웹을 통해 만15세 이상의 일반 소비자 1만명을 대상으로 ‘식품표시제도에 대한 이해도’를 조사한 후 분석 자료를 발표했다. 

그 결과 일본 소비자들의 절대 다수가 보건기능식품에 대해 제대로 이해하고 있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기능식품에 대해 올바로 이해하고 있는지 묻는 설문에서 정답률이 가장 낮았던 것은 영양기능식품으로 불과 10.4%만이 제대로 이해하고 있었다. 

가장 높은 이해도를 보였던 특보식품도 34.7%의 정답률에 그쳤다.

특히 두드러진 것은 일본 소비자들이 기능성표시식품과 특보식품을 완전히 혼동하고 있다는 것이다. 

소비자 대부분은 기능성표시식품 역시 특보식품과 마찬가지로 국가의 하가를 개별적으로 득해 판매되는 것으로 오인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유사자료
日 e스포츠 타겟 마케팅, 게임족 정조준
日 건식, 화장품 기업 우울한 상반기
日 4월 소비시장서 건강식품만 독야청청
日 콜라겐 3년 연속 증가했지만 웃지 못한다...
日 인체적용시험 CRO 전성시대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인기 산업정보
벌써 17건, 다시 찾아온 개별인정...
부원료 강조하는 꼼수, 더 엄격히...
日 건식, 화장품 기업 우울한 상...
日 e스포츠 타겟 마케팅, 게임족 ...
[원료 포커스] 낭만적 이름, 탁월...
최신 산업정보
맞춤 기능식품 시대, 진단기술에 ...
[원료 포커스] 고급 식재료에서 ...
日 e스포츠 타겟 마케팅, 게임족 ...
[원료 포커스] 대표 보양식에서 ...
벌써 17건, 다시 찾아온 개별인정...
최근 많이 본 뉴스
맞춤 기능식품 시대, 진단기술에 ...
고급 식재료에서 의약품 원료까지...
유산균 사균체가 아이들 면역기능...
예상치 못한 코로나 창궐..예상밖...
탄산음료 세계시장 2027년 6,072...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저작권 정책 |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 고객센터 | 사이트맵
주소 : 서울시 용산구 청파로 295-1 (청파동2가)   |   전화 : 02-3270-0114   |   FAX : 02-3270-0139   |   Email : webmaster@yakup.com
상호: (주)약업신문   |   사업자번호 : 106-81-10940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04-서울용산-02864호   |   대표자 : 함용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