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로그인 고객센터 사이트맵
       건강기능식품      C      2017      복합      건강      B      미네랄
뉴스 news
전체뉴스
행정·법률
원료·제조
유통·마케팅
신제품
Nutradex Report
Coverstory
Market Review
Ingredient Focus
Home > 행정·법률
유명 커피전문점 위생단속, 4년 넘게 400건 이상 적발
김명연 의원 지적…'점포수 늘리기보다 위생관리 더 많이 주력해야'
입력 : 2017-09-19 10:11:04
젊은 층이 즐겨 찾는 유명 프랜차이즈 커피전문점에서 유통기한 경과제품 판매하는 등 위생관리가 부실한 것으로 드러났다. 

자유한국당 김명연 의원은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제출받은 '커피 프랜차이즈 위생단속 적발 현황'을 들어 19일 이같이 지적했다.

지난 2013년부터 올해 6월까지 유명 커피전문점의 식품위생법 위반한 사례는 403건이었다.

연도별로 보면, 2013년 87건, 2014년 94건, 2015년 88건, 2016년 92건, 2017년 상반기 42건으로 매년 약 90건의 비위생 업체가 발생하는 실정이다. 

유명 커피전문점을 적발 건수별로 보면, 카페베네가 99건(24.56%)으로 가장 많이 적발되었다. 그 다음은 탐앤탐스 64건(15.88%), 이디야 60건(14.88%), 엔젤리너스 48건(11.91%), 할리스커피 36건(8.93%) 순으로 다수 적발됐다.

위반 내역을 유형별로 분석해보면, 비닐, 손톱 등 이물질 혼입 28건, 유통기한 경과제품 판매 및 보관 27건, 위생 환경 불량 21건, 위생교육 미실시 114건, 무단 영업장 확장 49건 등이 주로 위생위반 사유였다.

위반 내역을 유형별로 분석해보면, 비닐, 손톱 등 이물질 혼입 28건, 유통기한 경과제품 판매 및 보관 27건, 위생 환경 불량 21건, 위생교육 미실시 114건, 무단 영업장 확장 49건 등이 주로 위생위반 사유였다.

김명연 의원은 "계란·소시지 등으로 식품위생에 대한 국민의 관심도과 매우 높은 가운데  매년 식품위생법 위반으로 적발되는 유명 커피전문점이 끊이지 않고 있다는 것은 큰 문제"라고 지적했다.

이어 "대부분 대기업들이 운영 중인 유명 커피전문점들은 점포수를 늘리기보다 소비자를 위한 위생관리에 더 주력해야 한다"며 "식품의약품안전처도 위생관리의 주무부처로서 철저한 관리감독에 더 신경써야 한다"고 주장했다.
약업신문 이승덕 기자(duck4775@yakup.com)
최근 많이 본 뉴스
류영진 식약처장, 국정감사 계기...
'건강기능식품 광고 사전심의 폐...
기능식품 수입, 양은 늘고 값은 ...
하루 우유 한 잔, 대사증후군 위...
'건강기능식품 온라인 판매 부작...
인기 산업정보
기능식품 고가시장, 블루오션일 ...
2016년 기능식품 시장, 홍삼만 날...
日 숨은 보석 ‘강남(强男)상품’...
日 안팎 호재 대형 통판, 매출 신...
기능식품 수입, 양은 늘고 값은 ...
최신 산업정보
기능식품 수입, 양은 늘고 값은 ...
[원료 포커스] 열을 내리고 염증...
日 숨은 보석 ‘강남(强男)상품’...
2016년 기능식품 시장, 홍삼만 날...
[원료 포커스] 당뇨와 비만 관리...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저작권 정책 |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 고객센터 | 사이트맵
주소 : 서울시 용산구 청파로 295-1 (청파동2가)   |   전화 : 02-3270-0114   |   FAX : 02-3270-0139   |   Email : webmaster@yakup.com
상호: (주)약업신문   |   사업자번호 : 106-81-10940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04-서울용산-02864호   |   대표자 : 함용헌